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부 장관들이 22일(현지시간) 미얀마 군사 쿠데타에 책임이 있는 이들에 대한 제재를 채택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EU 회원국 외무 장관들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의를 하고 성명을 통해 지난 1일 발생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EU는 군사 쿠데타에 직접적으로 책임이 있는 이들을 겨냥한 제한 조치를 채택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제재에는 보통 자산 동결, EU 입국 금지가 포함된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은 또 EU는 진행 상황에 따라 개발 협력 정책, 무역 특혜제도 등을 포함한 모든 정책 수단을 계속 재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인도적 지원은 계속 제공할 것이며 미얀마 국민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조치는 피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한 정부 주요 인사들을 구금했다.

이에 미얀마에서는 대규모 항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으나 군부는 계엄령 선포와 야간통행·집회금지로 대응하고 있으며, 시위대 해산 과정에서 군경의 총격에 4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부상했다.

EU 회원국 외무 장관들은 긴장을 완화하고 합법적인 문민정부를 복원하며 수치 국가고문을 비롯한 구금된 모든 이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앞서 EU는 미얀마군이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을 상대로 자행한 유혈 탄압을 이유로 미얀마에 대한 무기 금수 조치를 취했고, 이 나라 관리 14명에 대해서는 자산을 동결하고 비자 발급을 금지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