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소셜미디어 클럽하우스 대화방에 대해 보안 우려를 제기한 스탠퍼드 인터넷 관측소(SIO)는 21일(현지시간) 클럽하우스 사용자들은 대화가 녹음되고 있다고 가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스탠퍼드대 사이버정책센터의 정보기술 남용 연구 프로그램인 SIO측은 "클럽하우스는 대화에 대한 사생활 보호 약속을 제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SIO는 지난 13일 클럽하우스가 데이터 트랙픽 처리와 같은 백-엔드(back-end) 운영을 중국 업체인 아고라(Agora Inc)에 맡기고 있으며 클럽하우스 메타데이터가 중국에서 호스팅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서버에 전달되는 점을 관측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아고라는 "개인 식별 정보를 저장하거나 공유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클럽하우스 대변인은 보안 우려와 관련해 재발 방지를 위한 새로운 안전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주말 사이에도 클럽하우스의 대화나 메타데이터가 다른 곳으로 이동되고 있는 점이 발견됐다며 클럽하우스의 재발 방지 약속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호주의 사이버보안 업체 인터넷 2.0의 로버트 포터 최고경영자(CEO)는 "진짜 문제는 사람들이 대화가 비공개된다고 생각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