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도 비판
[사진=카펠니코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카펠니코바 인스타그램 캡처]

모델 출신의 한 러시아 인플루언서가 인도네시아 발리 여행 중 나체로 코끼리 등 위에서 찍은 사진과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렸다가 '동물학대'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테니스 전설 예브게니 카펠니코프의 딸인 알레샤 카펠니코바(22·사진)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계정에 알몸 상태로 수마트라 코끼리 등 위에 올라타 엎드린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

알레샤의 팔로워는 54만명에 달하는데 이 사진과 영상을 올린 뒤 코끼리 학대라며 거센 역풍을 맞았다.

대다수 누리꾼들은 동물학대라고 지적했다. "코끼리 위에 벌거벗은 채로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 코끼리는 살아있는 생명", "코끼리의 표정이 마음을 아프게 한다" 등의 반응이 잇따랐다.

동물보호단체도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코끼리 보호단체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Save the Asian Elephants)는 "비극적인 사소화"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가 언급한 '사소화' 개념은 동물 학대 의미를 축소해 가해자의 행동을 사소하게 느끼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에 따르면 수마트라 코끼리 같은 아시아 코끼리들은 관광과 인간의 오락이라는 명목 아래 수십년간 학대를 받고 있다.

수마트라 코끼리는 삼림 벌채, 자연 서식지 악화 탓에 개체 수가 더욱 줄어 2012년부터 멸종위기종(EN·Endangered)에서 '심각한 멸종위기종(CR·Critically Endangered)'으로 바뀌었다.

2017년 내셔널지오그래픽이 발표한 보고서는 이 코끼리의 개체 수를 700~1000마리로 추정했다. 이들 코끼리는 원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만 살지만 발리 섬에서 관광 목적으로 도입해 이곳에서도 착취를 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