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국제법상으로도 일본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22일 지방자치단체가 주최하는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기념행사를 계기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사진)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으로나 사실에 비춰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주장했다.

가토 장관은 또 "일본의 영토, 영해, 영공을 단호하게 지켜 나가는 결의 하에 냉정하고 의연하게 한국 측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사회의 올바른 이해를 얻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독도 문제 해결을 위해 세계 각국에 있는 일본 대사관과 국내 지식인의 해외 파견 등을 통해 정보 발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사진=EPA 연합뉴스]

가토 가쓰노부 일본 관방장관 [사진=EPA 연합뉴스]

이날 오후 일본 시마네현에선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행사가 일본 정부의 차관급 인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지자체 주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부는 와다 요시아키 내각부 정무관(차관급)을 파견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 2차 정권 때도 이 행사에 8년 연속으로 내각부 정무관이 참석한 바 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이날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는 예년의 절반 수준인 약 220명이 참석한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내각부 소속 기관인 내각관방의 '영토·주권' 홈페이지에 추가된 '연구·해설 사이트' 배너. 지난해 12월 센카쿠열도에 이어 올해 1월 29일 독도 관련 '연구·해설 사이트'가 추가됐다. 2021.1.31 [사진=일본 내각관방 홈페이지 캡처]

일본 내각부 소속 기관인 내각관방의 '영토·주권' 홈페이지에 추가된 '연구·해설 사이트' 배너. 지난해 12월 센카쿠열도에 이어 올해 1월 29일 독도 관련 '연구·해설 사이트'가 추가됐다. 2021.1.31 [사진=일본 내각관방 홈페이지 캡처]

일본 정부는 1905년 1월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각의(내각회의) 결정을 했고 시마네현은 같은 해 2월 22일 독도가 시마네현에 속한다는 고시를 발표했다.

시마네현은 고시 발표일을 기념해 2005년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고, 2006년부터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