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주문생산 가능성 제기
아이폰 조립사 폭스콘, 4분기 전기차 2종 출시 계획

애플의 아이폰을 조립· 생산하는 대만 폭스콘이 올해 4분기에 경량 전기차 2종을 생산할 예정이라고 폭스콘 모회사 홍하이(鴻海) 정밀공업의 류양웨이(劉揚偉) 회장이 20일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류 회장은 이날 타이페이의 본사에서 기자들에게 이런 계획을 공개하고 비슷한 시점에 자사의 전기차 제작 지원 플랫폼(MIH)을 이용한 전기버스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MIH를 선보이는 행사에서 2025년까지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10%의 점유율을 차지하겠다는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회사인 폭스콘은 자동차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 올해 1월 중국 완성차 회사 지리(Geely)와 합작회사를 설립했다.

양사가 50 대 50 비율로 출자한 새 합작회사는 향후 고객사 주문을 받아 완성차, 자동차 부품, 자동차 스마트 제어 시스템 등을 제작해 납품할 계획이다.

애플의 주문을 받아 아이폰을 조립·생산하는 것처럼 전기차 조립을 주문받아 생산하겠다는 것이다.

류 회장은 "지리와 합작법인은 전기차 생산과 관련해 미국 패러데이퓨처 등 회사들과 전기차와 관련해 논의 중이다"라며 "2023년부터는 우리 그룹 전체의 매출에 전기차 관련 사업이 의미있는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가 애플이 추진하는 전기차 사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폭스콘이 전기차 사업에 주력하면서 두 회사의 관계를 고려할 때 이른바 '애플카'를 주문생산할 가능성도 일각에선 제기된다.

애플은 현대자동차 등 주요 완성차 회사와 전기차 생산을 협상했지만 잇따라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류 회장은 또 최근 반도체칩 부족 현상에 대해선 "주요 고객사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다"라며 "부족 현상이 1분기를 넘기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