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에서 임신부로부터 태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파된 사례가 1주일 만에 추가로 보고됐다고 예루살렘 포스트가 21일(이하 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번에는 임신부와 태아 모두가 목숨을 잃었다.

예루살렘 소재 하다샤 대학병원은 입원 치료 중이던 32세 임신부와 태아가 코로나19로 전날 사망했다고 보건 당국에 보고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호흡곤란 증세로 지난 16일 이 병원에 온 여성은 이후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해 여러 장기가 동시에 기능하지 못하는 상태가 됐다.

의료진은 심폐소생술 등을 통해 여성을 구하려 했지만 실패했고, 제왕절개를 시도했지만 30주 차인 태아도 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로 임신부와 태아가 사망한 사례다.

앞서 이스라엘에서는 29세 임신부로부터 태아에게 코로나19가 전파된 사례도 보고됐다.

당시 태아는 죽었지만, 여성은 생존했다.

라빈 메디컬센터의 산부인과 전문의인 아논 외즈니처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신부에게서 태아가 직접 감염되는 사례는 1∼3% 사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임신부의 코로나19 감염, 특히 변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잇따르자 지난달부터 임신부의 백신 접종을 허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