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회원국, 러시아 제재 곧 승인 예상"

유럽연합(EU) 회원국 외무장관들이 오는 22일(현지시간)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AFP 통신이 21일 전했다.

이는 러시아가 이 나라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를 구속 수감하고 시위대를 탄압하는 데 따른 것이다.

EU 27개 회원국 외무 장관은 2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의를 열고 이 문제를 포함해 러시아와 EU 관계 등을 논의한다.

EU 회원국들은 앞서 새롭게 도입한 인권 제재 제도를 이번에 처음으로 적용해 탄압 행위에 책임이 있는 개인들의 자산을 동결하고 비자 발급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외교관들은 전했다.

한 EU 외교관은 AFP에 "정치적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라면서 그다음에는 회원국 전문가들이 제재 대상을 정하는 작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대표적인 정적으로 꼽히는 나발니는 지난해 8월 항공편으로 이동하던 중 기내에서 갑자기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나발니는 독일에서 치료를 받은 뒤 지난달 러시아로 돌아갔으나 귀국 직후 당국에 곧바로 체포됐다.

러시아 법원은 최근 나발니에게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EU를 비롯한 서방 국가들은 나발니의 즉각 석방을 요구하며 일제히 비판하고 있다.

앞서 EU는 화학무기를 이용한 나발니 암살 시도에 관여했다는 이유로 지난해 러시아 정보기관, 러시아 국방부 고위 관리를 포함한 러시아인 6명과 단체 1곳에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이번 EU 회원국 외무장관 회의에서는 EU-미국 관계와 이란, 미얀마 문제 등도 논의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화상으로 참석해 양측 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AFP는 양측은 러시아, 중국에 대한 공동 대응에서부터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제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밖에 한 고위 EU 관리는 이번 회의에서 장관들이 최근 쿠데타를 감행한 미얀마 군부 관계자들을 제재하는 방향으로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