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이 7월 말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치기로 했다.

18세 이상 전체 성인 1차접종 일정이 당초 9월에서 두 달 당겨졌다.

이 계획대로면 4월 15일까지 50세 이상과 기저질환이 있는 젊은층이 모두 백신을 맞게 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7월 말 목표를 달성하면 취약 집단을 더 빨리 보호하고 전국의 봉쇄를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BBC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은 작년 12월 백신 접종을 시작했으며 지금까지 1천700만명 이상에게 1차 접종을 했다.

2차 접종 인원은 약 60만명이다.

잉글랜드 국민보건서비스(NHS)는 65∼69세 대상 접종안내가 나간 지 1주일 만에 이미 3분의 2 이상이 백신을 맞았다고 밝혔다.

영국 정부는 22일 봉쇄완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 소식통은 7월까지 4차례에 걸쳐서 단계적으로 규제를 푸는 방안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고 텔레그래프가 전했다.

아직 하루 신규 확진자가 1만명선이지만 영국 정부는 백신접종 실적과 입원·사망자 감소 등에 더 주목하고 있다.

이번 발표에서는 3월 8일 등교 재개가 포함되고 해외여행을 위한 백신여권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