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분기 경차모델 두개 공개
애플카 협력사 될 가능성
애플 아이폰의 최대 수탁생산업체인 대만 폭스콘이 올해 안에 전기자동차를 내놓을 예정이다. 애플과 긴밀한 관계를 이어온 폭스콘이 애플이 만드는 ‘아이카(애플카)’의 협력사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류양웨이 폭스콘 회장은 지난 20일 대만 타이베이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4분기에 전기차 경차 모델 2개를 공개할 예정”이라며 “비슷한 시기에 전기버스를 출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폭스콘은 지난해부터 전기차 기업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회사 매출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아이폰 수탁생산 외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기 위해서다. 작년 10월 세계 전기차 시장의 10%를 차지(2025년 기준)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발표했다. 당시 전기차 제조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공개하기도 했다. 폭스콘은 리튬이온배터리보다 충전 시간이 짧고 전기 저장량이 많은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해 전기차 경쟁력을 제고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폭스콘이 전기차 제조에 속도를 내면서 폭스콘이 애플카의 주요 수탁생산자가 될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애플은 자사가 개발 중인 전기차 애플카를 위탁생산하기 위해 한국의 현대자동차·기아, 일본의 닛산 등과 협상을 벌였지만 모두 결렬 또는 중단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