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만이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대만 빈과일보는 "대만 위생복리부 식품약물관리서가 한국 독일 등이 위탁생산하는 AZ 백신의 긴급사용승인을 허가했다"며 "백신 도착 후 7일 후부터는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21일 보도했다.

천스중 대만 위생복리부 장관은 "코백스 퍼실리티(백신 공동구매 국제 프로젝트)가 공급할 AZ 백신 20만 도스는 이르면 7일, 늦으면 40일 내로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며 "병원이나 보건소 등에서 접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만은 이와 함께 개별 계약으로 확보된 모더나 백신 505만 도스도 긴급사용 승인와 관련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