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논의…"군정타도 위해 국제사회· 국내외 활동가와 협력"
미얀마 10개 소수민족 무장 단체 "군정 반대, 시민불복종 지지"

과거 미얀마 정부와 휴전 협정을 체결했던 미얀마 내 10개 소수민족 무장단체들이 쿠데타 군사 정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제 사회의 제재 움직임 가속화와 함께 내부에서도 군정에 대항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등 군부를 겨냥한 국내외의 압박이 한층 강화되는 형국이다.

21일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에 따르면 전국적 휴전협정(NCA)을 체결했던 10개 소수민족 무장단체는 전날 성명을 내고 군사정부와 더는 협상을 진행하지 않고, 군정 타도를 위한 노력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쿠데타와 군부독재에 맞서는 시민불복종 운동과 시위를 지지한다"면서 "이런 운동과 시위를 지지하는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평화 시위에 대한 군경의 폭력 진압을 비판하고, 쿠데타 이후 체포된 이들의 즉각적인 석방도 촉구했다.

카렌 국민연합과 친(Chin) 국민전선 등이 포함된 이들 무장단체 들은 군부 독재를 끝장내는 데 도움이 되도록 국제 사회 및 국내외 활동가 단체와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성명은 10개 무장단체 대표들이 이틀간의 조율 과정을 거쳐 나왔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이 중 8개는 2015년 10월 군 출신인 테인 세인 대통령이 이끌던 정부 당시, 나머지 2개 무장단체는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이 이끈 문민정부 당시 각각 NCA에 서명했다.

미얀마에서는 1948년 독립 이후 정부군과 자치를 요구하는 무장 반군 사이에 산발적인 교전이 계속돼 왔다.

미얀마는 130여 개의 소수 민족으로 구성돼 있고 소수 민족이 전체 인구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