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천 명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21일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327명을 포함한 총 1천234명으로, 14일째 2천 명 선을 밑돌았다.

누적 확진자는 42만5천280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78명 증가해 7천456명이 됐다.

생명이 위독한 중증자는 52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8일 기준으로 일본 전역에서 하루 동안 이뤄진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4만3천182건으로 파악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발효된 올 1월 8일(7천882명)을 정점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현재 직전 7일간의 일평균 확진자는 1천308명으로, 한 달 전 시점(7일간 일평균 6천63명)과 비교해 약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日코로나 신규확진 14일째 2천명선 밑돌아…2차 백신 오늘 도착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벨기에 공장에서 수입하는 최대 약 45만 회 접종분의 백신이 2차로 이날 일본에 들어온다.

앞서 최대 약 38만 회분의 화이자 백신 1차 물량이 지난 12일 항공편으로 일본 나리타공항에 도착했다.

일본 정부는 이 백신으로 지난 17일부터 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행 접종을 시작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우선 접종 대상인 의료 종사자의 범위에 실습 중인 의학부 학생을 각 의료기관 판단에 따라 포함하도록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