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모디카, 암투병 끝 고향 시칠리아서 눈감아…향년 80세

뉴욕 월가 상징하는 청동 황소상 제작 이탈리아 조각가 별세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상징 '돌진하는 황소상'(Charging Bull)을 제작한 이탈리아 조각가 아르투로 디 모디카가 8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 모디카는 수년간의 암 투병 끝에 이날 새벽 고향인 시칠리아에서 눈을 감았다.

뉴욕에서 40년 이상을 거주한 그는 월가 랜드마크 가운데 하나인 돌진하는 황소상 제작자로 잘 알려져 있다.

길이 4.9m, 무게 3.5t에 달하는 이 청동 황소상은 1987년 10월 전 세계 주식 대폭락의 시발점이 된 '블랙 먼데이' 사태에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디 모디카는 훗날 "스스로 강하다는 사실을 사람들에게 각인시켜주고 싶었다"고 제작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그는 1989년 12월 시 당국의 허가 없이 야밤에 기습적으로 뉴욕증권거래소(NYSE) 앞에 이 황소상을 설치했다.

경찰이 불법 조형물이라며 철거하자 사람들의 원성과 비판이 쏟아졌고 이후 시 당국의 허가를 받아 거래소 인근 볼링그린파크 내 지금의 장소로 이전 설치됐다.

제작비 35만 달러(현재 환율로 약 3억8천700만 원)는 전액 자비로 충당했다고 한다.

황소상은 뉴욕에서 자유의 여신상 다음으로 방문객이 많은 '셀카 핫스팟'으로 꼽힌다.

황소상의 코와 뿔을 문지르면 행운이 찾아온다는 속설도 인기 방문지가 된 배경으로 언급된다.

뉴욕시가 2019년 12월 방문객의 안전을 이유로 황소상을 다시 거래소 앞으로 옮기겠다는 계획을 밝히자 디 모디카가 "현재 자리가 완벽하다"며 완강하게 반대한 사실이 언론에 알려져 주목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