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12월 2천481명 피살…성범죄도 5% 증가
남아공, 코로나19 봉쇄 완화 맞물려 강력범죄 증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규제가 완화되면서 살인사건을 비롯한 강력범죄가 다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남아공은 세계에서 가장 범죄율이 높은 나라 가운데 하나이다.

베헤키 첼레 남아공 경찰장관은 19일(현지시간) 방송으로 중계된 분기별 범죄통계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마지막 3개월 동안 살인사건이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6.6% 정도 증가했다고 밝혔다.

첼레 장관은 지난해 10∼12월 2천481명이 살해돼 전년 동기보다 피살자가 최소 389명이 더 늘었다고 발표했다.

살인 사건은 거리, 들판, 주차장, 폐건물 등 공공장소에서도 벌어졌다.

이 같은 증가 추세는 남아공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해 온 이동규제를 완화한 것과 맞물렸다.

남아공은 지난해 3∼6월 주류 판매 금지와 함께 불필요한 외출 금지 등 엄격한 봉쇄령을 시행할 동안 강력범죄가 많이 줄어들었다.

첼레 장관은 이날 밤 eTV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짧은 기간인 3개월 동안 이런 식으로 사람을 많이 살해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될 정도"라면서 "사람들은 자신이 아는 사람의 손에 죽는다.

많은 사람이 자신의 개인 주택에서 죽고 대부분은 총기에 의해 죽임을 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아공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죽이기를 꾀한다"라고 개탄했다.

신화, AFP통신에 따르면 이 석 달 동안 성범죄도 5%(181건) 증가한 가운데 1만2천218명이 성폭행을 당했다.

매일 134명 가까이 성폭행 희생자가 나온 것이다.

같은 기간 차량 탈취와 같은 가중처벌 강도 사건은 7% 늘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