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남부 가금류 공장 노동자 7명 감염"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연관 없음/사진=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본 기사와 연관 없음/사진=연합뉴스

러시아가 H5N8형 조류독감이 사람에 전염된 첫 사례를 세계보건기구(WHO)에 등록했다.

20일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소비자건강감시기구 '로스포트레브나조르'의 아나 포포바 대표는 국영TV 로시야24에 출연해 "러시아 남부 가금류 공장 노동자 7명이 작년 12월 H5N8에 감염됐고 이제 괜찮다"면서 "며칠 전 러시아가 이번 건을 WHO에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포포바에 따르면 H5N8형 조류독감의 인간 감염이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조류인플루엔자는 철새, 닭, 오리 등 조류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지만 사람에게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인수 공통 바이러스로 분류된다. 2013년 중국에서 H7N9형 조류독감이 인간에 전염됐고, H5N1도 인간에 감염되는 사례가 확인된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