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문 대통령에 신임장 제정…케냐 의회, '대사직 수행 못 해' 압박
"미 국적 포기 못 해" 신임 주한 케냐대사, 의회와 충돌

신임 주한 케냐 대사가 이중국적 문제로 케냐 의회로부터 강한 압박을 받고 있다.

대사는 미국 국적을 함께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지만, 의회는 나라를 대표하는 자리라며 줄곧 미국 국적의 포기를 요구하고 있다.

케냐 의회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난 17일(한국시간) 신임장을 제출한 므웬데 므윈지 대사에게 케냐의 이익을 대변하는 자리인 만큼 미국 국적을 포기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고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케냐 의회는 미국 국적을 포기하지 않으면 대사직을 수행하지 못할 것이라고 압박을 이어갔다.

데일리 네이션은 전날 이중 국적자인 므윈지가 한국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제출해 그간 의회를 상대로 벌여온 법정 공방이 마무리됐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재외 케냐 국민은 이중 국적자에게도 외교관 진출의 길이 열렸다며 크게 환영했다.

하지만, 케냐 의회의 입장은 다르다.

므윈지의 대사 부임은 미국 국적을 먼저 포기하도록 요구한 케냐 의회의 2019년 결의안에도 위배된다.

의원들은 므윈지의 신임장 제정 소식을 확인하고는 차기 회계연도(2021년 7월 1일 ~ 2022년 6월 30일)에 주한 케냐대사관에 배정될 예산 집행을 중단하도록 요구했다.

미국에 거주하는 미국·케냐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난 므윈지는 2019년 대사로 지명받은 뒤, 출생하면서 주어진 국적을 버릴 수 없다며 미국 국적 포기를 요구하는 의회를 상대로 법정 공방을 벌였다.

당시 고등법원 판사는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취득한 국적을 버리라고 강요할 수 없다며 므윈지의 손을 들어줬다.

판사는 그러나 대사는 대통령을 대리하는 만큼 국가안보 이익에 부합한 조처가 따라야 한다고 판결해 논쟁의 여지를 남겼다.

"미 국적 포기 못 해" 신임 주한 케냐대사, 의회와 충돌

airtech-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