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에 잠긴 자카르타 시내 도로/사진=AP

물에 잠긴 자카르타 시내 도로/사진=AP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전역을 덮친 폭우로 곳곳에 홍수가 발생, 도심 교통이 상당수 마비됐다.

20일 인도네시아 기상기후지질청(BMKG)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오는 21일까지 폭우와 홍수가 예상됨에 따라 자카르타 수도권을 비롯해 자바섬 전체에 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이번 홍수는 지난해 1월 1일 자카르타 수도권에 발생한 홍수 이후 최대 규모다. 기상기후지질청은 "대기 역학적으로 비구름이 성장해 집중호우가 예상되니 주의해 달라"고 경고했다.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실제로 지난 19일 밤부터 자카르타 수도권에 9시간 넘게 폭우가 쏟아졌고, 자카르타 남부 끄망지역 주택가부터 탄중바랏 기차역 주변, 자카르타 동부 폰쫄지역, 자카르타 서부 끄본즈룩 지역 등에 홍수가 발생했다.

자카르타 남부지역 주민들은 현지 매체에 "1∼2m 높이 홍수가 발생했다"며 "작년 1월1일 자카르타 대홍수때보다 더 심한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침수 지역은 전기·수도가 끊겼고, 주민들은 새벽에 집에서 빠져나와 친인척 집으로 향할 수밖에 없었다.

다만 아직 인명 피해는 현재까지 발표되지 않았다. 수 많은 주택과 차량이 침수됐으나 이날 오전에도 계속 내려 정확한 집계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다.
사진=AP

사진=AP

자카르타 경찰은 시내 곳곳의 주요 도로가 침수돼 교통 혼잡을 빚고 있다며 우회도로 이용을 권고했다. 여러 노선의 버스운행도 중단되는 등 대중교통도 대부분 마비가 됐다.

보고르 방향, 탄중 프리옥 방향 등 자카르타에서 외곽으로 연결되는 고속도로 역시 곳곳이 침수돼 통행이 차단됐다. 인도네시아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피해상황을 담은 사진과 동영상이 '홍수'(#banjir) 해시태그를 달고 올라오고 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