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초한 들쇠고래 위에서 '인증샷' 찍는 가족들/사진=AP

좌초한 들쇠고래 위에서 '인증샷' 찍는 가족들/사진=AP

인도네시아 동부자바의 한 해변에 들쇠고래 50여마리가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한 가운데, 일부 시민들이 구조 과정에서 '인증샷'을 찍는 모습이 잇따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0일 안타라통신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들쇠고래 떼들이 자바섬 동부 마두라섬 방칼란군 해변에 떠밀려왔다.
인도네시아 마두라섬 서쪽 해변에 떠밀려온 들쇠고래떼/사진=EPA

인도네시아 마두라섬 서쪽 해변에 떠밀려온 들쇠고래떼/사진=EPA

떠밀려온 들쇠고래들이 얕은 수심 때문에 움직이지 못하게 되자 수십명의 주민들이 바다로 뛰어들어 이들을 수심이 깊은 곳으로 밀어내려 했지만, 무게 탓인지 역부족이었다.

이처럼 들쇠고래들이 좌초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과 외신을 중심으로 퍼지자 많은 자원봉사자들이 구원의 손길을 보냈고, 동부자바주 당국도 군·경 등 구조팀을 보냈다.

다만 구조팀에 따르면 전날 기준 수심이 깊은 곳으로 옮겨진 비교적 덩치가 작은 3마리만을 구조했고, 나머지 52마리는 폐사됐다. 들쇠고래 한 마리당 크기가 3∼5m에 이른다. 구조팀은 들쇠고래 사체에서 샘플을 채취하고, 썰물때 사체를 해변에 묻기로 했다.
들쇠고래를 수심이 깊은 곳으로 옮기는 모습/사진=AP

들쇠고래를 수심이 깊은 곳으로 옮기는 모습/사진=AP

들쇠고래는 참돌고래과에 속하지만 이들의 행태는 대형고래와 비슷하다. 들쇠고래의 떼죽음은 호주, 뉴질랜드, 인도, 스리랑카 등에서 종종 보고돼 왔다. 돌쇠고래들이 왜 수심이 얕은 해변으로 밀려드는지에 대한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해 11월에도 뉴질랜드 본토에서 남동쪽으로 800km 정도 떨어진 채텀제도 해변에 들쇠고래 97마리가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한 바 있다.

한편 이번 구조 과정에서 시민들이 숨이 넘어가는 들쇠고래 위에 올라타고 인증샷을 찍는 모습이 잇따라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좌초한 들쇠고래 위에서 '인증샷' 찍는 가족들/사진=AP

좌초한 들쇠고래 위에서 '인증샷' 찍는 가족들/사진=AP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