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대 연구…"가장 흔한 증상은 피로감과 후각·미각 상실"
"코로나19 환자 30%, 9개월 뒤에도 증상 보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면 나타나는 증상이 9개월 동안 지속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워싱턴대 연구진이 코로나19 확진자 177명을 9개월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177명 중 150명(84.7%)은 증상이 경미해 통원치료를 받은 환자들이었고, 16명(9.0%)은 입원 치료를 받은 중증환자, 11명(6.2%)은 무증상 감염자였다.

이들 중에는 고혈압을 앓은 환자도 23명(13.0%) 있었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9개월이 지난 후에도 한 가지 이상의 증상을 보인 환자가 경증환자 49명, 중증환자 5명 등 모두 54명(30.5%)이었다.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은 피로감(24명·13.6%)과 후각·미각 상실(24명·13.6%)이었다.

23명(13%)은 기침, 호흡 곤란, 근육통 등을 호소했다.

'브레인 포그'(brain fog) 증상을 보인 환자도 4명(2.3%) 있었다.

브레인 포그는 머릿속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되면서 집중력 및 기억력 감퇴, 식욕 저하, 피로감, 우울증 등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또 연구에 참여한 코로나19 확진자 중 30% 이상은 코로나19에 걸린 후 삶의 질이 나빠졌다고 답했으며, 8%는 일상적인 일을 할 때도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표본이 작은 게 한계라고 지적하면서도 "증상이 오랫동안 지속하는 경우는 조금만 있더라도 경제와 보건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에 실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