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 로버 하강 장면 첫 촬영…주변 암석과 대지 사진도 전송
NASA "경이롭고 상징적"…2년간 생명체 흔적 찾는 임무 수행
미 탐사로버 화성 착륙 2m 전 '찰칵'…피어오르는 먼지도 담겨

미국의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가 화성에 착륙하기 직전의 모습을 담은 컬러 사진이 공개됐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착륙 장면과 주변의 풍경을 담은 컬러 사진을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전송했다고 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NASA가 공개한 첫 번째 사진은 탐사 로버가 '공포의 7분'을 무사히 통과해 화성에 안착하기 2m 전에 촬영됐다.

탐사 로버의 화성 대기권 진입·하강·착륙(EDL) 과정은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린다.

NASA는 퍼서비어런스까지 포함해 5대의 탐사 로버를 화성에 보냈지만, 하강 장면을 찍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 탐사로버 화성 착륙 2m 전 '찰칵'…피어오르는 먼지도 담겨

이 사진은 탐사 로버의 안전한 착륙을 도와주는 '제트팩' 장치에 달린 카메라로 촬영됐다.

사진에는 탐사 로버의 하강 속도를 늦춰주는 역추진 로켓 엔진 때문에 화성 대지에서 피어오르는 먼지까지 담겼다.

퍼서비어런스는 NASA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 사진은 저의 바퀴가 화성 표면에 닿기 직전 저를 공중에서 포착한 것"이라며 "오랫동안 꿈꿔온 순간이 이제 현실이 됐다"고 소개했다.

NASA는 기자회견에서 "이 사진은 우리가 전에 본 적이 없는 것"이라며 "정말 놀랍고 경이롭다"고 밝혔다.

미 탐사로버 화성 착륙 2m 전 '찰칵'…피어오르는 먼지도 담겨

이어 아폴로 11호 우주비행사 버즈 올드린이 달에 남긴 발자국 사진, 보이저 1호가 찍은 토성 사진, '창조의 기둥'으로 불리는 허블 망원경의 독수리 성운 사진과 함께 화성 탐사 로버의 하강 사진도 인류의 우주 탐사 역사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면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NASA는 또 탐사 로버가 낙하산을 펼치고 착륙 지점인 '예제로 크레이터'(Jezero Crater)로 빠르게 하강하는 사진도 공개했다.

이 장면은 700㎞ 떨어진 화성 궤도 탐사선의 고해상도 카메라가 잡아냈다.

미 탐사로버 화성 착륙 2m 전 '찰칵'…피어오르는 먼지도 담겨

아울러 탐사 로버는 주변의 암석과 대지를 담은 사진들도 NASA에 전송했다.

퍼서비어런스는 트위터에 "탁 트인 지평선, 탐험할 것이 너무 많다"며 "(주변의 암석들은) 화산암일까 퇴적암일까.

암석들이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빨리 알아내고 싶다"고 말했다.

퍼서비어런스는 앞으로 2년간 화성 토양과 암석을 채집해 보관하는 등 수십억 년 전 화성의 생명체 흔적을 찾아내는 임무를 수행한다.

미 탐사로버 화성 착륙 2m 전 '찰칵'…피어오르는 먼지도 담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