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부, 전날 한일과 첫 3자 협의 이어 한미일 관계 중요성 재차 부각
미 "생산적 한미일 관계 소중…한일과 협력해야 대북접근 효율"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한미일간 생산적 3자 관계의 중요성을 부각하면서 대북 접근에 있어 한일과의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세계의 자유, 인권, 민주주의, 법치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증진하기 위해 협력하면서 우리는 일본·한국과의 견고하고 생산적인 3자 관계를 소중히 여긴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어 "한일 카운터파트와 협력하지 않으면 어떤 대북접근도 효율적이지 않다"면서 대북접근의 중심에는 비핵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발언은 미국이 한일 갈등 중재에 즉각 나설 계획이 있는지, 대북접근에 있어 한미일 생각이 같은지에 대한 질문에 대답으로 나왔다.

성 김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은 전날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및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화상 협의를 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미일 3국 간에 이뤄진 첫 외교당국 고위급 협의다.

바이든 행정부가 대외정책에 있어 동맹과의 조율에 무게를 두고 있는 터라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한 미국의 역할에 대해 논의가 있었는지를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역시 한미일 관계가 중요하다고 평가하면서도 한일 갈등 완화를 위해 중재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입장이었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트럼프 행정부의 태도가 한일관계 악화에 한 요인이 됐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