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1천 명대를 이어가고 있다.

20일 NHK방송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353명을 포함한 1천303명으로, 13일째 2천명선을 밑돌았다.

누적 확진자는 42만4천48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66명 증가해 7천378명이 됐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발효된 올 1월 8일(7천882명)을 정점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 18일 기준 7일간의 일평균 확진자는 1천316명으로, 한 달 전 시점(7일간 일평균 6천8명)과 비교해 거의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日코로나 어제 신규 확진 1천300명대…13일째 2천명선 밑돌아

이에 따라 일본 전국의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내달 7일까지 시한으로 긴급사태가 발령된 10곳 중 일부 지역에선 긴급사태의 조기 해제를 요청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오사카(大阪)부는 전날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달 말 해제를 중앙정부에 요청키로 했고, 오사카와 인접한 효고(兵庫)현과 교토(京都)부도 조기 해제 요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별법에 따라 전염병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발령하는 일본의 긴급사태 선포권은 중앙정부 수반인 총리가 쥐고 있다.

총리가 기간을 정해 긴급사태를 선포한 지역에선 해당 광역단체장이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요청하거나 많은 사람이 모이는 시설의 사용 제한 등을 지시할 수 있다.

코로나19 대책을 관장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19일 기자회견에서 일부 광역단체의 긴급사태 조기 해제 요청 움직임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적절하게 판단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日코로나 어제 신규 확진 1천300명대…13일째 2천명선 밑돌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