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영하 80∼영하 60도 보관하라'던 백신…"영하 25∼영하 15도에도 괜찮다"
화이자 "우리 코로나 백신, 일반 냉동고서도 2주간 보관 가능"

제약사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19일(현지시간)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일반 냉동고에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새로운 데이터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CNN 방송이 보도했다.

화이자 측은 이날 새로운 데이터가 자사 백신을 영하 25∼영하 15도 사이의 온도에서 2주간 안정적으로 보관할 수 있음을 입증한다고 밝혔다.

이는 가정용 냉장고를 포함해 상업적으로 널리 쓰이는 냉동고에 적용되는 냉동 온도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에는 현재 '영하 80∼영하 60도 사이의 초저온 냉동고에 보관해야만 한다'며 이 경우 최대 6개월간 보관할 수 있다고 안내하는 라벨이 붙어 있다.

라벨에는 또 염분 희석제와 섞기 전에 최대 5일간 일반 냉장고 온도(2∼8도)에서 보관할 수도 있다고 안내돼 있다.

화이자의 백신은 이처럼 초저온 상태에서 저장해야 하는 점 때문에 백신의 운송·유통·저장에 특별한 설비·장치가 요구되면서 사용에 큰 걸림돌이 돼 왔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에 승인된 긴급사용 승인의 내용을 업데이트해 이처럼 좀 더 완화된 냉동 상태에서도 2주간 보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에 데이터를 제출한 것이라고 CNN은 설명했다.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만약 승인이 이뤄지면 이 새로운 보관 방법은 약국과 백신 접종소에 백신 공급 관리와 관련해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