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를 다자주의 전환점으로…도쿄올림픽 개최 지지"
바이든, 다자 정상외교 데뷔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중국엔 공동대응 결의(종합)

주요 7개국은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빈곤국 지원을 확대키로 하고 중국의 '비시장적 정책'에는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G7 정상들은 19일(현지시간) 화상회의 후 배포한 성명에서 유엔 산하 기구인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진하는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코백스) 지원금을 75억 달러(8조3천억 원)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빈곤 국가까지도 코로나19 백신이 배포되도록 40억 달러를 추가로 내겠다는 것이다.

미국은 40억 달러, 독일 추가 15억 유로를 약속했고 유럽연합(EU)은 지원을 10억 유로로 배 늘리겠다고 각각 밝혔다.

그러나 백신을 직접 지원하는 방안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AP통신은 지적했다.

G7 국가들 역시 자국 내 백신 공급이 여유롭지 않은 탓이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회의 앞머리에서 "세계적 전염병이기 때문에 세계가 모두 백신을 맞도록 해야 한다"며 남는 물량은 빈곤 국가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중국엔 공동대응 결의(종합)

G7 정상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 경기부양책을 계속 펼치기로 했으며 그 방식은 친환경적이어야 한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이날 미국은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의사를 밝혔다.

정상들은 또 중국에는 각을 세웠다.

이들은 "비시장 정책과 관행을 해결하기 위해 우리는 서로 상의해서 공동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보건 위험에 대비해서 조기 경보와 자료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세계보건협약 체결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 역시 최근 중국이 WHO에 자료제공을 거부한 것을 겨냥한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백신 지원 역시 그 배경엔 중국 견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 미국이 아프리카에 백신을 보내지 않으면 중국과 러시아가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중국 인권 문제도 다뤄졌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올해를 다자주의 전환점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미국 우선주의를 주창하며 세계 질서를 흔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잔재를 떨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들은 올해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계획을 지지했다.

G7, 백신 공동구매 8조3천억원 지원…중국엔 공동대응 결의(종합)

G7 화상 정상회의는 의장국인 영국 주최로 개최됐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다자 정상외교 무대 데뷔라는 점에서 관심을 받았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도 처음 참석했다.

이들은 6월 영국에서 대면 회의를 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