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들도 화상회의 버벅…존슨, 메르켈에 "마이크 끄세요"

주요 7개국(G7) 정상들도 화상회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19일(현지시간) 개최된 G7 정상 화상회의에서 의장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발언을 시작하기 전에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마이크부터 점검해야 했다.

존슨 총리가 말을 하려는데 메르켈 총리가 끼어들자 그는 웃으면서 "앙겔라, 마이크를 꺼야 할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서두에서 G7 정상회의의 '새 얼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를 환영했다.

그는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협력하고자 한다"며 "이 말은 조(바이든 대통령)가 몇 번 써먹었는데 아마 우리한테서 슬쩍한 것 같다.

그런데 나도 다른 데서 가져온 말이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그는 "G7은 자유무역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국가들의 모임으로 우리는 미얀마 쿠데타나 러시아 나발니 구금 등 많은 이슈에 같은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