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참여 압박 커질 가능성
조 바이든 미국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4개국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 외교장관 회담이 18일(현지시간)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렸다.

교도통신은 4개국 외교장관이 무력이나 강압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의 어떠한 시도도 강력히 반대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보도했다. 외교장관 회담은 2019년 첫 쿼드 회담 이래 이번이 세 번째다. 바이든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외교정책을 대부분 부정하면서도 쿼드만큼은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가운데 열린 첫 회담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팽창을 억제하기 위한 핵심 수단으로 쿼드를 활용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동맹을 강화해 중국을 포위·견제하는 전략을 펼침에 따라 한국이 쿼드에 참여해야 한다는 압박도 커질 전망이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