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이르면 다음 주 국가정보국서 보고서 공개 예정" 보도
미, '카슈끄지 살해 보고서' 공개 임박…사우디와 관계 경색되나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의 살해사건을 다룬 보고서를 이르면 다음 주 공개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 출범 이후 껄끄러워진 미국-사우디 관계가 더욱 경색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19일(현지시간) 취재원들을 인용해 미국 정부가 이르면 다음 주 국가정보국(ODNI)이 작성한 카슈끄지 보고서의 기밀을 해제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ODNI 대변인은 "기밀 해제되는 보고서의 내용이나 시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의회는 정보기관들이 카슈끄지를 살해한 자들과 살해를 지시하거나 공모한 자들과 관련한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조항을 국방수권법(국방예산법)에 담아 2020년 2월 의결했다.

그러나 정보기관들은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의 반대 속에 위법 논란에도 카슈끄지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카슈끄지는 WP의 칼럼니스트로 활동하며 사우디 왕실을 비판한 반체제 인사다.

그는 터키 이스탄불에 있는 사우디 영사관에서 2018년 10월 잔혹한 방식으로 살해됐으며 시신도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사우디 법원은 카슈끄지를 죽인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8명에게 징역 7∼20년형을 지난해 9월에 확정했다.

이들 가운데는 사우디의 실세 왕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의 최측근의 수하도 포함됐다.

그러나 무함마드 왕세자의 개입 의혹이 사법처리 과정에 다뤄지지 않아 꼬리 자르기식 봉합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무함마드 왕세자가 개입하지 않았다는 사우디 정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왕세자가 살해를 지시했다는 내용의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평가가 지난해 유출되기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 당시인 지난해 7월 ODNI의 존 랫클리프 국장은 정보 공개를 요구하는 의회에 "카슈끄지 살해를 둘러싼 추가적인 내용의 공개는 미국 정보기관의 정보원 안전과 활동을 약화시킬 수 있다"면서 더이상 내놓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기류는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급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선거 기간 중 사우디를 '천덕꾸러기'로 묘사하며 인권 문제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ODNI 국장에 오른 에브릴 헤인스는 상원 청문회에서 "분명히 법을 따를 것"이라며 카슈끄지 보고서 공개 의사를 나타냈다.

WP는 헤인스 국장의 의지나 의회의 압박이 없었더라도 뉴욕 남부 연방법원에서 보고서 공개를 요구하는 법적 절차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 소사이어티 저스티스 이니셔티브'는 정보공개법을 근거로 기밀로 분류된 CIA 보고서를 포함해 카슈끄지 살해와 책임이 있는 자들에 관한 모든 기록을 2019년 요청했다.

법원은 이에 대응하는 목차를 만들 것을 명령했지만 트럼프 행정부는 시한 연장을 요청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다시 다음 달까지 이를 연장해 달라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오픈 소사이어티 저스티스 이니셔티브'는 ODNI에 2쪽 분량의 문서 공개를 요청하는 소송을 지난해 여름 제기했다.

또 언론인보호위원회 등은 지난해 카슈끄지에 처한 위협에 관한 정부의 '경고 의무'와 관련한 기록을 요구하는 소송을 시작했다.

이 소송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전 구두 변론을 마치고 워싱턴DC 항소법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WP는 최근 미국과 사우디 관계가 흔들리는 가운데 ODNI의 보고서가 공개 시점을 맞았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인권 및 반체제 인사 확대 등을 비판하면서 사우디에 대한 무기판매 중단 등을 선언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6일 언론 브리핑에서 "사우디와 관계를 재조정할 의향이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상대는 실권자로 통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아니라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국왕이라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