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는 2025년까지 임원의 최소 25%를 흑인을 비롯한 소수자로 충원할 것을 18일(현지시간) 약속했다.

CN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트위터는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내 기업 다양성 증진을 위한 실리콘밸리 리더십그룹(SVLG)의 '25×25 약속'에 참여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휴렛팩커드의 공동창업자인 데이비드 패커드가 설립한 SVLG는 혁신경제를 이끄는 350여 기업의 연합체로 혁신과 경쟁력 증진을 위한 핵심 의제로 '25×25 서약'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5×25 서약'은 기업이 다양성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경영진의 25%를 소수자 공동체 출신으로 채운다는 목표를 세우거나 소수자를 최소한 25% 증원하겠다는 약속을 하자는 캠페인이다.

트위터는 해외 경영진 중 여성 비율을 적어도 41%까지 끌어올리고 미국 내 경영진의 최소 25%를 소수자 공동체 출신으로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의 최신 다양성 보고서에 따르면 현 트위터 경영진 내 흑인과 라틴아메리카 출신, 원주민 또는 다민족 출신 비율은 13% 수준이며 해외 경영진 중 여성 비율은 38.2%다.

트위터, 임원의 25% 소수자로 충원 약속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