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가스 생산 소폭 회복에 현물가격 안정세
멕시코선 자동차 공장 잇달아 중단…백악관 나서기도
16일 대규모 정전이 일어난 텍사스에서 관계자들이 전력망 점검 작업을 하고 있다. EPA

16일 대규모 정전이 일어난 텍사스에서 관계자들이 전력망 점검 작업을 하고 있다. EPA

미국을 덮친 한파발 에너지난이 엿새째 이어지고 있다. 미국 에너지 생산량의 41%를 차지하는 텍사스가 천연가스 수출량을 확 줄이면서 주요 가스 수입국인 멕시코 내 제너럴모터스(GM), LG전자, 기아자동차 등의 주요 공장이 가동을 중단했다. 주요 외신들은 오클라호마와 루이지애나 등 일부 지역에선 에너지 생산이 재개된 만큼 이번 주말부터는 수급 불균형이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텍사스 정전규모 감소…순환정전은 계속
18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텍사스에선 발전용량 중 약 4만메가와트(MW) 규모 송전이 끊긴 상태다. 한때 450만 가구에 달했던 정전 범위는 55만 가구로 줄었다. 일부 지역에서 순환 정전이 반복되고 있어 전력이 완전히 복구된 것은 아니다.

텍사스 송전망을 운영하는 전력신뢰도위원회(ERCOT)는 “전력 생산량이 일부 복구됐으나 전기 수요가 매우 높다보니 전력망 과부하를 우려해 전력 공급을 완전히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정전 사태로 인한 경제손실 규모가 27억달러(약 2조988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천연가스 수출 금지령에 멕시코와 에너지 갈등
이번 에너지난은 미국간 멕시코와 에너지 무역 분쟁으로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미국 천연가스 생산량의 25%를 담당하는 텍사스에서 지난 17일 주지사가 천연가스를 오는 21일까지 주 경계 밖으로 내보내지 말라며 에너지 기업들에 공급 제한령을 내려서다.

시장조사기관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같은날 미국의 멕시코 천연가스 수출량은 지난 30일간 평균 57억 입방피트에서 43억 입방피트로 약 17% 줄었다. 이때문에 미국산 천연가스를 공급받아 전력원으로 쓰는 멕시코 북동부 일대 여러 공장이 조업을 중단했다. GM 과나호아토주 실라오 공장은 지난 16~17일 가동을 멈췄다. 기아차와 독일 폭스바겐은 18일부터 이틀간 생산 부분 중단에 돌입했다.

멕시코 정부는 이날 존 크리머 주멕시코 미국대사 대행을 통해 미국에 에너지 공급 복구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타티아니 클로티에 멕시코 경제부장관은 “멕시코 산업이 흔들리지 않도록 천연가스 공급량을 유지해달라고 미국에 요구했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은 이날 “텍사스 천연가스 공급을 놓고 멕시코와 텍사스 당국자간 논의를 중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에너지난 오래 가진 않을 것"
전문가들은 사상 최악 수준인 에너지난이 오래 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텍사스와 오클라호마 등은 주말부터 최저기온이 영상 수준을 회복할 전망이라서다. 마라톤, 데본, 베르둔 등 에너지기업은 텍사스 이글포드 분지에서 셰일에너지 생산 재개에 나섰다. 미 본토 내 연료 생산량은 18일 기준 전일대비 2.4% 올랐다.
텍사스 에너지난 6일째…천연가스 가격은 안정세 돌아서 [원자재포커스]

치솟았던 천연가스 가격도 안정세로 돌아섰다. 오클라호마주의 오너크 허브의 천연가스 익일 공급용 현물은 전일대비 가격이 99% 떨어진 100만Btu(영국열단위)당 4달러에 거래됐다. Btu는 영미권에서 주로 사용하는 에너지 단위다. 1Btu는 물 1파운드 만큼이 화씨 1도를 올리는 데 필요한 열량이라 약 252.161칼로리(cal), 1055.06줄(J)로 환산된다.

미국 천연가스 기준물인 루이지애나 헨리허브 천연가스 현물은 전일대비 가격이 69.5% 하락해 100만Btu당 7달러대에 거래됐다. 한파 이전 수준을 소폭 웃돈다.

블룸버그통신은 "각 에너지기업들은 동파 설비 수리 등에 시간이 걸릴 수 있어 곧바로 생산량을 완전 회복하긴 어렵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씨티그룹은 페름분지에서 원유 생산량이 향후 열흘간은 기존대비 일평균 100만배럴 가량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