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수도 네피도서 실탄에 맞은 뒤 중태…시위 양상 영향 주목
경찰 총격에 '뇌사' 미얀마 시위 참가자 숨져…첫 사망자

지난 9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중태에 빠졌던 20대 시위 참가자가 19일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미야 테 테 카인(20)이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과 AFP 통신도 미야 테 테 카인의 오빠와 병원 발표를 각각 인용, 그녀의 사망 사실을 보도했다.

쿠데타 발생 이후 시위 참가자가 사망한 것은 처음이어서, 쿠데타 규탄 시위 양상에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