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새정부 출범후 첫 3자 회의 개최…긴밀한 협력·조율 강조"
한미일, 바이든 취임후 첫 외교당국 3자 회의…북한 문제 협의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한미일 3국의 외교 당국자 회의를 열어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성 김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과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한미일 3자 협의를 화상으로 개최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한미일 3국의 외교 라인이 한자리에서 현안을 논의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일이 역사 문제를 놓고 갈등하는 와중에 이뤄진 모임이기도 하다.

국무부는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의 동맹 관계, 특히 동북아의 핵심 동맹인 일본, 한국과 관계 강화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노력의 일환으로, 또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 중이라는 배경에서 3국의 대표가 북한 관련 공동의 과제에 관한 의견을 교환하기 위해 첫 3자 모임을 개최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김 차관보 대행이 한일 카운터파트에게 동북아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계속된 파트너십에 감사를 표시했으며, 참석자들은 미국의 계속되는 대북정책 검토에 관해 논의하고 긴밀한 협력과 조율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참석자들은 북한의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의 비핵화, 평화와 안정의 유지를 위한 지속적 전념의 의사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