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보안업체 조사…"과도한 정보수집에 개인정보 쉽게 유출"
중국, '생체정보 수집·활용' 96개국 중 1위

중국이 세계 96개국 중 생체정보 수집과·활용에서 1위에 오른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공공분야와 상업 분야를 막론하고 안면인식·지문채취가 광범위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관련 데이터도 쉽게 유출돼 거래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영국 보안업체 '컴페리테크'(Comparitech)가 지난달 세계 96개국의 생체정보 수집·활용 정도를 조사해 발간한 보고서에서 중국이 1위를 차지했다.

사람들의 생체정보를 가장 광범위하게 침해하면서 관련 데이터 보호장치는 부족한 국가라는 설명이다.

코스타리카, 이란, 미국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에티오피아와 포르투갈, 아일랜드는 생체정보 수집 규정과 데이터 보호 측면에서 가장 모범적인 국가로 꼽혔다.

보고서는 "중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당국이 안면인식 드론을 활용해 봉쇄지역 주민들의 외출을 감시하기 시작하면서 생체정보의 무차별 수집에 대한 공포가 확대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승객의 얼굴 촬영과 체온 측정을 위해 버스에 카메라를 설치했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의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안면인식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일부 중국 기업에서는 생산성을 위해 직원의 뇌파 측정을 허용하거나, 생체리듬을 감지하는 '스마트 쿠션'을 개발해 직원들에게 언제 자리에서 일어나 스트레칭을 해야 하는지 알려준다고 전했다.

SCMP는 중국에 무단횡단하는 사람이나 화장실 휴지 도둑을 잡아내기 위한 안면인식 감시 카메라가 설치돼 있으며, 지불 수단으로 사용자의 지문이나 안면을 스캔하는 등 생체정보 활용이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생체정보의 과도한 수집과 광범위한 사용 탓에 안면 영상과 신분증번호,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쉽게 유출되고 터무니없이 헐값에 거래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7월 관영 신화통신은 온라인에서 안면인식 정보가 건당 0.5위안(약 85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관영 매체인 '베이징 뉴스 싱크 탱크'(Beijing News Think Tank)가 중국인 1천5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87.46%가 상업지역에서 얼굴인식 기술이 사용되는 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1월 거대 기술기업의 개인정보 수집 및 활용을 제한하는 내용의 개인정보보호법(PIPL) 초안을 발표하며 최대 5천만 위안(약 85억 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게 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초안의 내용이 모호하며 벌금이 많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SCMP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