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곳곳서 접종자 나타나지 않아…"이탈리아·오스트리아도 반발 움직임"
"다른 백신 좀…" 유럽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거부감 확산

유럽에서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으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거부감이 확산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 로이터 통신 등은 18일(현지시간) 독일 의사들과 공중보건 관리들이 대중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으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전했다.

독일인들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으로 접종을 기피하는데 따른 보건당국의 고민이 커진 것이다.

카르스텐 와츨 독일면역학협회 사무총장은 "여러분이 지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거나 몇 달 내 다른 백신을 맞는 것 중 선택할 수 있다면 분명히 지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독일 국민에게 부탁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도 유럽연합(EU)이 코로나19 백신으로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제품을 승인했다며 "3가지 백신은 효능은 다르지만 모두 안전하고 효과적이다"고 강조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독일 의료시설들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병 수십만 개가 사용되지 못한 채 자리만 차지하고 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로 했던 사람들이 접종 장소에 나타나지 않는 현상이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불신은 여론조사에서도 확인된다.

18일 독일 여론조사전문기관 씨베이가 타게스슈피겔의 의뢰를 받아 독일인 5천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다른 백신을 기다리겠느냐'는 질문에 34.7%가 '반드시 그렇게 하겠다'고 응답했다.

'그런 편이다'라고 응답한 17.3%를 더하면 과반인 52.0%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지 않고 다른 백신을 기다리는 편이 좋다는 의견이다.

"다른 백신 좀…" 유럽서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거부감 확산

가디언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불가리아의 정부 관계자들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일부 대중이 저항이 나타났다는 신호를 보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이달 초 TV 생중계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개적으로 접종했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프랑스 국민의 거부감을 줄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외면받는 배경은 우선 다른 백신보다 낮은 효능이 꼽힌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해 11월 자신들이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예방 효과가 70%라고 발표했다.

이는 예방효과가 94%에 달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나 94.1%에 달하는 모더나 백신보다 떨어진다.

여기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로이터는 프랑스 노르망디의 병원 의료진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화이자 백신 접종 사례보다 큰 부작용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부작용으로는 두통, 피로감, 오한, 발열, 멀미, 근육통 등이 있다.

현재 독일과 프랑스, 벨기에, 스웨덴 등 여러 유럽 국가는 고령층 임상자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이유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용 연령을 65세 미만 성인으로 제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