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도 전력난…미국산 천연가스 수입 차질
GM·폭스바겐 등도 가동 중단
기아 멕시코 공장 전경. 사진=한국경제신문DB

기아 멕시코 공장 전경. 사진=한국경제신문DB

미국 한파에 따른 에너지 위기 여파가 이웃 멕시코를 덮쳤다. 전력 공급이 끊기며 기아를 비롯한 전세계 완성차업체들의 멕시코 공장이 일시적으로 조업을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

기아 멕시코는 18일(현지시간) 멕시코 북부 누에보레온주 페스케리아에 위치한 공장이 전날 야간부터 셧다운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기아 멕시코 측은 다음주 공장 가동을 재개할 것이라면서도 천연가스 수급 상황에 따라 계획이 바뀔 수도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멕시코 공장에선 기아 K2·K3와 현대차 엑센트가 생산되고 있다.

이 밖에 미국 제너럴모터스(GM) 멕시코 과나후아토주 실라오 공장도 지난 16일 밤과 17일 공장을 멈춰 세웠다. GM은 가스 공급이 적정 수준이 되면 생산 재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독일 폭스바겐도 모델별로 18∼19일 생산을 부분적으로 중단했다.
최악의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빚어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전력 공급이 끊기자 연료용 프로판 가스를 충전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맹추위는 텍사스주의 발전 시설까지 멈춰 세우면서 이 지역 43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사진=AP

최악의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빚어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시민들이 전력 공급이 끊기자 연료용 프로판 가스를 충전하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맹추위는 텍사스주의 발전 시설까지 멈춰 세우면서 이 지역 43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다./사진=AP

멕시코는 최근 미국 남부와 멕시코 북부를 강타한 기록적인 한파와 이에 따른 에너지 위기를 겪고 있다. 멕시코는 미국산 천연가스에 크게 의존하는 국가이기 때문이다. 미국과 마찬가지로 강추위 속 정전 사태를 맞은 멕시코 주민들은 추위로 고통받고 있다.

멕시코는 전력 생산의 60%를 천연가스에 의존하고 있으며, 천연가스 소비량의 70% 이상을 미국 등에서 수입하고 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