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증산 검토 소식에 하락…WTI 1%↓

국제 유가는 18일(현지시간) 주요 산유국이 증산을 검토한다는 소식에 상승세가 반전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0%(0.62달러) 내린 60.5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이 텍사스주(州)의 원유 생산을 줄일 것이라는 전망이 계속되면서 이날 원유 가격은 장중 한때 62.26달러까지 올랐다.

그러나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다음 달 열릴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 'OPEC 플러스'(OPEC+) 회의에서 증산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상승폭을 모두 반납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4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6%(0.41달러) 떨어진 63.93달러에 거래됐다.

국제 금값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2.20달러) 오른 1,775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