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공동대응·반중 연합 논의되나
G7 화상 정상회의 개최…바이든, 다자 외교무대 첫 등장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동 대응 등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다자 정상외교 무대에 등장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특히 관심을 끈다.

올해 의장국인 영국을 포함해 미국, 독일, 일본, 프랑스, 캐나다, 이탈리아 등 G7 국가 정상들은 이날 화상으로 만난다.

회의에서는 저소득국가 백신 분배를 위한 재정지원 확대 등과 같은 코로나19 대응이 주요 안건으로 오를 것으로 보인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자국 보유 백신의 5%를 아프리카 등에 보내겠다고 제안했고 존슨 총리는 백신 개발기간을 줄이겠다고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가디언이 18일 전했다.

이와 함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국제사회 리더십 회복을 내세우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동맹 강화를 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 일환으로 회의에서 중국 견제를 위한 국제공조 방안이 다뤄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등에 의해 가해지는 경제적 도전을 헤쳐나가기 위해 국제 규칙을 개정하는 문제의 중요성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슨 총리도 최근 코로나19 관련 정보의 투명성을 보장하는 국제조약을 맺자고 제안하는 등 중국을 겨냥한 듯한 메시지를 내놨다.

G7 화상 정상회의 개최…바이든, 다자 외교무대 첫 등장

G7 정상회의는 작년 4월 이후 처음 개최된다.

지난해 의장국은 미국이었는데 코로나19와 대선 등으로 인해 대면 회의가 결국 무산됐다.

G7 정상들은 올해는 6월 11∼13일에 잉글랜드 남서부 콘월의 휴양지인 카비스 베이에서 직접 만나 회담을 할 예정이다.

이 회의는 초청국인 한국, 호주, 인도, 유럽연합(EU)을 포함해 'G7+3' 형태로 개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