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중국에 의한 경제 문제도 다룰 것"…이란엔 "핵합의 준수 거리 멀어"
백악관 "바이든, G7 회의서 코로나 대응·경제재건 논의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열릴주요 7개국(G7) 화상 정상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세계 경제를 재건하기 위한 계획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18일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G7 화상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주요 주제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생산과 공급 물량 분배, 신종 감염병과 싸우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 등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글로벌 대응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세계 경제 회복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사키 대변인은 전했다.

여기에는 경제 회복을 위한 선진국들의 지속적인 경제적 지원의 중요성, 세계 기후 위기, 중국으로 인한 경제 문제 등을 다루는 것도 포함된다고 그는 전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행정부가 전 세계에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국제 백신 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와 관련, 24시간 이내에 더 많은 정보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바이든, G7 회의서 코로나 대응·경제재건 논의할 것"

사키 대변인은 이란의 핵 위협과 관련, "이란은 (핵 합의) 준수와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이란의 핵 능력 획득을 막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합의의 미래에 대해 조율하기 위해 동맹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리즈 셔우드 랜들 국토안보 보좌관은 브리핑에 함께 나와 미 전역의 겨울 폭풍으로 인해 최소한 100만명이 정전 피해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부 지역 한파는 기후 변화가 현실이고 지금 일어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준비가 제대로 돼 있지 못하다는 것을 증명한다면서 바이든 행정부는 겨울 폭풍의 영향을 받는 주(州)들에 대한 연방 차원의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기상 악화로 코로나19 백신 배송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백신 접종센터의 운영을 연장하고 백신을 안정적으로 보급하기 위해 주 정부 및 관할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 "바이든, G7 회의서 코로나 대응·경제재건 논의할 것"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