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어 영국·캐나다도 미얀마 군부인사 제재

미얀마 군정을 대상으로 국제사회가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에 이어 영국과 캐나다도 군부 쿠데타 주역들을 대상으로 제재를 가하기로 했다.

영국 외무부는 미얀마 국방 장관과 내무부 장·차관 3명에게 즉시 자산 동결과 여행금지 조치를 적용한다고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미얀마 군부 주요 인사 16명은 이미 지난해 영국을 포함한 유럽연합(EU) 제재 명단에 올랐다.

영국은 또 기업들이 간접적으로 미얀마 군정을 지원하는 일이 없도록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은 "영국은 쿠데타를 일으키고 아웅산 수치 전 국가고문 등 정치인사들을 임의로 구금한 것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사회 동맹들과 함께 미얀마 군부에 인권침해 책임을 묻고 미얀마 국민들을 위한 정의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과 발맞춰 캐나다도 미얀마 군부 인사 9명에게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앞서 미국은 11일 미얀마 최고사량관 등 군부인사 10명과 기업 3곳에 제재조치를 내렸다.

다음 날 유엔 인권이사회는 미얀마 군부가 일으킨 쿠데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