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 등
한일 갈등이 지속하는 반영된 결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본 국민 10명 가운데 4명 이상이 "한일 관계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일본 내각부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전국 18세 이상 3000명(우편 답변·회수율 62.2%)을 대상으로 '외교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결과에 따르면 한일 관계의 중요성을 묻는 질문에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40.4%로 나왔다.

이는 2019년 10월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확정판결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던 시기에 이뤄진 직전 조사(37.7%)보다 2.7%포인트 오른 역대 최고치다.

이에 대해 일본 현지 매체는 "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 조사 방식이 면접에서 우편으로 바뀌어 단순 비교하기 어렵다"면서도 "강제 징용 피해자 문제 등 한일 갈등이 지속하는 상황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 친밀감을 느낀다는 비율도 5.3% 높아진 84.0%로 나타났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