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UAE에 두바이 군주 딸의 생존 여부 문의"

유엔 인권사무소는 3년 전 해외 도주를 시도했다가 붙잡힌 두바이 통치자 딸의 생존 여부를 아랍에미리트(UAE) 측에 문의했다고 밝혔다.

엘리자베스 트로셀 유엔 인권사무소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전날 주제네바 UAE 대표부에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71)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의 딸인 라티파(35)의 현재 상황에 대한 정보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라티파의 상황을 고려할 때 (UAE) 정부 반응이 먼저 나와야 한다고 요구했다"며 "우리는 (라티파의) 생존에 대한 증거 자료를 요구했다"고 알렸다.

앞서 영국 BBC 방송은 지난 16일 방영한 다큐멘터리 '사라진 공주'에서 라티파가 외부 접촉을 차단당한 채 '감옥' 같은 곳에 인질로 잡혀있다고 폭로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라티파는 지난 2018년 해외 도주를 시도했다가 해상에서 붙잡힌 후 종적을 감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