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협상 제안에 즉답 안해…IAEA 사찰 거부 경고
미국 핵합의 복원 협상 제안에…이란 "제재부터 해제하라"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두고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이란이 미국의 협상 제안에 확답하지 않은 채 제재 철회를 다시 한번 촉구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반드시 이란에 부과한 모든 제재를 조건 없이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의해 부과됐거나, 재부과 혹은 재표기된(re-imposed or re-labelled) 모든 제재를 미국이 해제한다면 이란은 즉시 보복 조치를 철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리프 장관의 발언은 미국이 핵 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이 열리면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지 하루 만에 나온 것이다.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미국과 적대관계가 된 이란은 2015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과 JCPOA를 타결함으로써 대미 관계를 크게 개선했다.

이란이 P5로 불리는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P5+1)과 체결한 JCPOA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 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핵합의 복귀를 공약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미국과 이란은 JCPOA 복원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점쳐졌으나, 양측은 상대방이 먼저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기 싸움을 벌이는 양상이다.

예상과 달리 미국이 곧바로 핵합의 복원에 나서지 않자 이란은 21일까지 당사국들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핵합의 복원 협상 제안에…이란 "제재부터 해제하라"

이에 미국과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 3개국(E3) 외무장관은 전날 화상 회담을 하고 핵합의에서 벗어난 이란의 핵 활동에 우려를 표시했다.

특히,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대로 이란이 핵합의를 엄격히 준수한다면 미국도 똑같은 조처를 할 것이고 이란과 논의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후 미 당국자는 유럽연합(EU)이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에 'P5+1'을 초대한다면 합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이란은 협상 참여 여부를 밝히지 않은 채 핵합의를 파기한 미국이 먼저 모든 제재를 해제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현재 P5+1 같은 것은 없다.

미국이 합의를 파기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트럼프는 방을 떠났고 방을 폭파하려고 했다"며 "(핵합의 복원을 위한) 제스처는 좋다.

그러나 'P5+1'을 부활하려면 먼저 미국이 행동해야 한다.

제재를 철회하라. 우리는 답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