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의 직무, 역량, 성과 등을 고려해 연봉을 차등 인상
사진=양사 홈페이지

사진=양사 홈페이지

게임빌과 컴투스가 재직자 연봉을 평균 800만 원 인상한다.

19일 게임빌과 컴투스는 사내 부서장 공지를 통해 재직자 연봉을 평균 800만 원 인상한다고 전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직원 개인의 직무, 역량, 성과 등을 고려해 연봉을 차등 인상한다. 각 직원들의 연봉 협상은 이달 말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연봉 인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한 임직원들을 위한 일종의 보상으로 밝혀졌다.

앞서 넥슨에 이어 넷마블은 우수 인재 확보 등을 위해 재직자 연봉을 800만원씩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게임빌과 컴투스도 넥슨과 넷마블에 이어 인재확보 경쟁에 뛰어든 셈이다.

이에 대해 양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도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해 준 임직원들을 위한 결정"이라며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우수 인재 영입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