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프랑스 르노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사상 최대 손실을 냈다.

르노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 80억4600만유로(약 10조800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은 434억7400만유로(약 58조2000억원)로 전년보다 22% 줄었다. 2019년엔 21억5000만유로(약 2조88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지만 지난해엔 19억9900만유로(약 2조7000억원)로 적자전환했다. 르노의 지난해 자동차 판매량은 295만대로 전년보다 21% 줄었다.

루카 데 메오 르노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여름부터 회복될 가능성을 보여 그 모멘텀을 유지해 이번 위기를 헤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뿐 아니라 전자부품 공급부족 같은 불확실성이 있어 올해 실적을 낙관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