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승인 국가들은 제안 수용…미국·EU 등은 신중한 입장

러시아가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무료 접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일간 코메르산트는 19일(현지시간) 러시아 외무부가 최근 자국에 주재하는 모든 외국 대사관에 스푸트니크 V 백신 무료 접종을 제안하는 공한을 보냈다고 전했다.

"러시아, 외국 대사관들에 '스푸트니크V' 백신 무료 접종 제안"

이 같은 사실은 일부 대사관 관계자와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이 직접 확인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무료 접종을 제안한 대상은 약 1만2천 명에 달하는 러시아에 주재하는 외국 외교관과 그 가족들이다.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은 "외교단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제안은 많은 나라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러시아도 예외는 아니다"라면서 "러시아에 등록된 모든 대사관과 국제기구 대표부에 백신 접종 제안서가 보내졌다"고 밝혔다.

외무부는 이 제안이 외교 공관의 기능 수행 및 안전에 필요한 조건을 제공해야 한다는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1961년 체결) 등에 따른 국제 의무 이행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측의 제안에 대한 외국 공관들의 반응은 다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승인한 독립국가연합(CIS: 옛 소련권 국가모임) 회원국과 아시아·아프리카·남미 국가 공관들은 제안을 수용해 직원들의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일부 대사관은 직원들이 접종을 위해 병원을 다녀올 수 있도록 휴가까지 주고 있다.

2월 중순 현재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공식 승인한 국가는 25개국이 넘는다.

반면 서방 국가 대사관들의 반응은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미 국무부는 직원들에게 아직 세계보건기구(WHO)나 자국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지 말도록 권고하면서도 최종 결정은 개인에게 맡겼다.

존 설리번 주러 미국 대사는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일부 미 대사관 직원들은 가까운 시일 내에 미국에서 승인된 백신이 대사관에 공급될 가능성이 작다고 보고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을 바라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유럽연합(EU) 회원국 대사관들도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을 금지하진 않지만 권하지도 않고 있다.

대사관들은 이 백신이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을 얻을 때까지 신중한 입장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한 유럽 대사관 소속 주치의는 EMA 승인을 받지 않은 백신을 맞으면 심각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며 그 경우 치료를 위해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도 없다고 경고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런 가운데 주러 이탈리아 대사 등을 비롯한 일부 서방 외교관들은 러시아 외무부의 공한이 오기 전에 이미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외국 대사관들에 '스푸트니크V' 백신 무료 접종 제안"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