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내각부 조사…'한일관계 나빠' 응답자 비율 5.5%p↓

지난해 한일 관계가 개선됐다고 보는 일본 국민이 소폭이나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내각부가 지난해 10~12월 전국의 18세 이상 3천 명(답변 회수율 62.2%)을 대상으로 외교 관련 여론조사를 벌여 1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현재의 한일 관계에 대해 '양호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이 82.4%로 집계됐다.

이는 1년여 전의 같은 조사 결과(87.9%)와 비교하면 5.5%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또 한국에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직전 조사 때의 71.5%에서 이번에는 64.5%로 7.0%포인트 낮아졌다.

한일 관계에 대한 일본 국민의 인식이 다소나마 개선된 것은 일종의 기저 효과와 더불어 드라마 등을 중심으로 일본에서 확산한 한류붐의 영향으로 분석되고 있다.

지난해 '한일 관계 개선' 평가 일본 국민 소폭 늘어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 확정판결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악화일로로 치닫던 시기에 이뤄진 직전 조사(2019년 10월)에선 '양국 관계가 양호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한 답변자 비율이 징용 배상 판결이 나오기 전인 2018년 조사 때와 비교해 22.2%포인트 급등하며 역대 최고치로 치솟았다.

한국에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도 2019년 조사 때 기록된 71.5%가 같은 질문 항목으로 조사를 시작한 1978년 이후로 최고치였다.

이런 가운데 일본에선 지난해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도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등 한류 콘텐츠가 큰 인기를 끌었다.

한편 중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양호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이 81.8%를 기록해 직전 조사 때보다 6.3%포인트 높아졌다.

중국에 대해선 친밀감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도 2.4%포인트 증가한 77.3%를 기록해 중국에 대한 일본 국민의 정서가 전반적으로 한층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일본이 실효 지배하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를 놓고 중국이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기 위해 영해 침범을 반복하는 것과 무관치 않을 것으로 교도통신은 분석했다.

반면에 미국과의 관계에 대해선 양호하다고 본다는 답변자 비율이 6.1%포인트 증가한 86.3%를 기록했다.

미국에 친밀감을 느낀다는 비율도 5.3% 높아진 84.0%로 나타나 일본 국민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우방은 미국임이 거듭 입증됐다.

일본 내각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기존의 면접 방식이 아닌 우편 방식으로 조사 방식을 변경해 이번과 지난번의 설문 결과를 단순비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