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주장한 존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주장에 대해 위안부는 '강제 모집'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 브리핑에서 램지어 교수의 위안부 관련 논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위안부 강제 모집은 일본 군국주의가 2차 세계대전 기간에 아시아 지역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심각한 반인도적 범죄"라며 이같이 밝혔다.

화 대변인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고 명확하다"면서 "강제 모집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역사적 사실이고 관련 증거도 매우 많다"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일본이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며 책임 있는 태도로 위안부 문제를 처리해 국제 사회의 신뢰를 얻을 것을 요구했다"면서 "중국은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모든 행동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