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탄 맞고 뇌사…첫 사망자에 시위 격화 전망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한 여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사진=AP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한 여성의 사진을 들고 있다. 사진=AP

지난 9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쿠데타 불복종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실탄에 머리를 맞은 20대 여성이 19일 숨졌다.

군부 쿠데타 이후 항의 시위 과정에서 민간인 사망자가 나온 만큼 사태가 격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들은 시위 중 머리에 총상을 입고 중태에 빠졌던 킨(20)이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킨은 경찰의 총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 상태에 빠져 생명유지장치로 연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킨의 가족들은 지난 13일 산소호흡기 제거에 동의했다.

킨의 언니는 언론에 "동생과 나는 거리 한가운데 있지도 않았고, 경찰 저지선을 넘지도 않았다"며 "그곳을 떠나려는 순간 동생이 총에 맞았고 쓰러졌다"고 말했다.

이어 "동생의 고통을 보상받기 위해 군부독재가 뿌리 뽑힐 때까지 온 국민이 계속 싸워달라고 촉구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민들은 이날 14일째 최대 도시 양곤 등 곳곳에서 거리 시위에 나섰다. 교사와 경찰관 등 공무원들도 시위에 대거 합류했다.

군정은 전날에 이어 북부 까친주 미치나에서 쿠데타 규탄시위에 나선 시민들을 폭행하는 등 강경한 대응으로 맞서고 있다.

현지 언론은 쿠데타 규탄 및 구속인사 석방을 외치던 시위대 10여명이 군경에 폭행당하고 체포됐다고 전했고 미얀마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쿠데타 발발 이후 이날까지 520명 이상이 군부에 체포됐다고 밝혔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