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탄 맞은 뒤 뇌사…군부, '국제사회 제재 가속화'에 민심 악화 직면
시위대 "그를 위해 계속 나올 것"…시민불복종 철도노동자들 "출근하지 마라"
미얀마 시위 중 피격 여성 결국 숨져…쿠데타 이후 첫 사망(종합2보)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지난 9일 쿠데타 규탄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총에 머리를 맞아 중태에 빠졌던 20대 시위 참가자가 19일 결국 숨졌다.

군부 쿠데타 이후 항의 시위 과정에서 민간인 사망자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어서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얀마에 진출한 일본 기업인 등 일부 외국인들은 사태 악화를 우려해 귀국길에 오르는 등 곳곳에 극도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미얀마 나우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은 사경을 헤매던 먀 뚜웨 뚜웨 카인(20)이 이날 오전 병원에서 숨졌다고 보도했다.

쿠데타 규탄 시위 와중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고 중태에 빠진 지 열흘만이다.

카인의 오빠는 외신과 통화에서 동생이 오전 11시(현지시간)께 사망했다면서 "너무나 슬프고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카인은 당시 머리에 총을 맞은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뇌사 상태에 빠졌고, 생명유지장치로 연명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시위 중 피격 여성 결국 숨져…쿠데타 이후 첫 사망(종합2보)

애초 고무탄에 맞았다는 보도도 있었지만, 그를 치료한 의료진이 언론에 실탄 피격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라와디는 앞서 지난 13일 가족이 산소호흡기 제거에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먀 뚜웨 뚜웨 카인은 지난해 11월 총선 때 처음으로 투표권을 행사했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미얀마 시위 중 피격 여성 결국 숨져…쿠데타 이후 첫 사망(종합2보)

그의 언니는 피격 다음 날 언론과 만나 "동생과 나는 거리 한가운데 있지도 않았고, 경찰 저지선을 넘지도 않았다"며 "그곳을 떠나려는 순간 동생이 총에 맞았고 쓰러졌다"고 말했다.

그는 "동생을 위해 온 국민이 군부독재가 뿌리 뽑힐 때까지 계속 싸워 달라고 촉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쿠데타 발생 이후 경찰 총격을 받은 시위 참가자가 결국 사망하면서 미얀마 사태는 극도의 혼돈 속으로 빠져들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도 이번 사망 사건이 시위대의 불복종 운동과 항쟁 결의를 한층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양곤 도심 시위 중 먀 뚜웨 뚜웨 카인의 사망 소식을 전해 들은 나인 릿 텟(24)은 통신에 "그가 자랑스럽다.

그를 위해 우리의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거리로 나올 것"이라며 결의를 다졌다.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민들은 이날 14일째 최대 도시 양곤 등 곳곳에서 거리 시위에 나섰다.

최대도시 양곤에서는 시민불복종 운동의 전면에 나선 국영 철도근로자들과 교사 등 수 만 명이 시위에 참여했다.

미얀마 시위 중 피격 여성 결국 숨져…쿠데타 이후 첫 사망(종합2보)

유니폼 차림의 철도노동자들은 "출근하지 마라" "파업, 파업" 등을 외쳤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군 병력 이동과 공무원 출근을 막기 위해 이날 삼륜차를 세워놓거나 양파를 도로 위에 떨어뜨리는 시위도 이어졌다.

만달레이 주에서는 경찰관 8명이 시위대에 합류하는 등 불복종운동 저항 열기가 달아올랐다.

군정은 전날에 이어 북부 까친주 미치나에서 쿠데타 규탄시위에 나선 시민들을 폭행하는 등 강경한 대응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오토바이를 타고 쿠데타 규탄 및 구속인사 석방을 외치던 시위대 10여명이 군경에 의해 폭행당하고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연합(AAPP)은 쿠데타 발발 이후 이날까지 520명 이상이 군부에 의해 체포됐다고 밝혔다.

한편 교도 통신은 미얀마에서 기업 활동을 해 온 일본인들이 이날 직항편으로 일본으로 떠났다고 전했다.

쿠데타로 인한 안전상의 우려 때문에 본사에서 귀국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얀마 군부는 작년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음에도 정부가 이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들어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