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정부가 강력한 인터넷 검열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전날 인터넷을 통제, 검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내용의 법령을 공포했다.

국가가 지정하는 운영자가 당국과 협력해 인터넷을 모니터링하면서 국가 안보, 사회 질서, 전통, 관습, 도덕 등을 해칠 우려가 있는 네트워크를 차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는 중국의 이른바 '만리 방화벽'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는다.

중국은 불리한 정보를 걸러내기 위해 민감한 해외 사이트나 SNS를 차단하는 인터넷 검열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해외에서는 이를 중국의 만리장성(The Great Wall)에 빗대어 만리 방화벽이라고 부른다.

이에 대해 차크 소페압 캄보디아 인권센터 센터장은 "인터넷 차단과 검열, 개인 정보 수집 등으로 대규모 감시가 가능해져 캄보디아 인권의 미래가 암울하다"고 지적했다.

캄보디아, 인터넷 검열 시스템 구축 논란…중국 닮은꼴

훈센 총리가 37년째 권좌를 지키는 캄보디아는 2018년 7월 총선을 앞두고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이 정부 전복을 꾀했다는 이유로 강제 해산하고 소속 정치인 118명의 정치활동을 5년간 금지하는 등 비판 세력에 설 자리를 내주지 않는다.

미얀마 쿠데타 사태에 대해서도 내정 문제라며 불간섭 입장을 밝혔다.

친 말린 법무부 대변인은 17일 한발 더 나아가 주캄보디아 미얀마 대사관 앞에서 쿠데타 항의 시위를 벌인 시민단체를 향해 "캄보디아 영토에서 정치 활동을 하는 것보다 미얀마로 가서 시위에 참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