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뒤틀린 일 없다" 주장했지만 인허가 관련 대화 드러나
야당, 장남 국회 출석 요구…스가 측에 정치자금 제공한 것도 논란
'아빠 찬스' 의혹 짙어지는 스가 장남…접대 음성파일도 폭로

위성방송 회사에 재직 중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의 장남이 총무성 간부를 접대하면서 방송 인허가권에 관한 대화를 나눈 정황이 드러났다.

당국은 접대가 업무에 영향을 주는 일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당시 대화를 녹음한 음성 파일이 공개되면서 스가 총리의 장남이 아버지의 영향력을 이용해 당국을 움직이려고 했다는 의혹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위성방송 회사 도호쿠신샤(東北新社)에 재직 중인 스가의 장남 세이고(正剛) 씨 등이 총무성 고관을 반복해 접대한 것에 관해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총무상은 "방송 행정이 뒤틀린 일은 전혀 없다"고 16일 중의원 본회의에 출석해 말했다.

세이고 씨 등이 업무에 영향을 미치려고 총무성 고위 관료를 접대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같이 밥을 먹었더라도 업무는 공정하게 처리했다'는 취지로 부인한 셈이다.

총무성은 방송 인허가 관련 권한을 지닌 중앙 행정기관이다.

대접받은 당사자 중 한 명인 아키모토 요시노리(秋本芳德) 총무성 정보유통행정국장은 작년 12월 세이고 씨와의 식사 당시 방송업계에 관한 대화를 나눴느냐는 물음에 "기억이 없다"고 17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말했다.

그는 도호쿠신샤의 사업이나 'BS'(Broadcasting Satellites, 방송위성), 'CS'(communications satellite, 통신위성)와 같은 단어를 사용한 대화를 한 기억도 없다고 답했다.

BS와 CS는 위성방송에 사용되는 장비다.

'아빠 찬스' 의혹 짙어지는 스가 장남…접대 음성파일도 폭로

하지만 접대 사실을 처음 폭로한 주간지 '슈칸분슌'(週刊文春)이 접대 당일 대화를 녹음한 것이라며 17일 아키모토 국장의 답변 이후 인터넷에 음성 파일과 함께 공개한 대화록을 보면 식사 자리에서 인허가 문제 등에 관한 대화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대화록에는 당시 세이고 씨가 "이번 위성방송 이동도…"라고 운을 뗀 후 BS를 반복해 언급한 것으로 돼 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총무성 간부가 세이고 씨 등 도호쿠신샤 간부와 회식한 것이 작년 12월 3차례를 포함해 과거 5년간 12번이나 된다며 "(총무성) 간부들이 (스가 총리의) 장남을 특별 취급한 구도가 드러났다"고 사설에서 지적했다.

신문은 "장남이 (스가) 총리가 총무상이던 시절 비서관으로 일했다.

총리는 지금도 총무성의 인사를 장악하고 강한 영향력을 지니고 있다"며 총무성 간부들이 "총리의 그림자를 느끼면서 그 장남의 권유에 응했다고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진단했다.

마이니치는 최근 접대가 이뤄진 작년 12월이 도호쿠신샤 자회사의 위성방송 인가를 총무성이 갱신하기 직전이었다며 세이고 씨 등을 국회에 소환해 진상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논평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총리가 대표로 돼 있는 정치 단체인 자민당 가나가와(神奈川)현 제2선거구지부는 2012년 9월∼2018년 10월에 도후쿠신샤 측으로부터 개인 기부금으로 6차례에 걸쳐 약 500만엔(약 5천215만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17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런 사실을 인정하고서 "(기부 시점이) 국회 해산 총선거 때이며 선거 위로라고 생각한다"며 "(창업자와) 20년 이상 교분이 있지만, 회식(한 것은)은 아마 몇 번"이라고 말했다.

총무성은 녹음된 파일에 관해 아키모토 국장이 '내 목소리'라고 인정했다고 밝혔으며 야당은 18일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서 세이고 씨를 국회에 참고인으로 출석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